메뉴 건너뛰기

BATOOART

조회 수 205 추천 수 0 댓글 0

KakaoTalk_20161004_151358785.jpg

 

 

 

김은아 초대 개인전 CURIOUS WORLD(묘한세상)

바투아트FARM갤러리 2016.10.08 - 2016.11.13

 

 

 

-다양한 페르소나를 지닌 고양이

박영택 (경기대학교 교수, 미술평론가)

 

곡식이나 과일, 누에 등을 지키거나 쥐를 잡기 위해 옛사람들은 고양이를 키웠다고 한다. 더구나 밤에 활동하는 동물이라 영물이라는 주술적 의미가 합쳐서 벽사의 기능도 갖고 있었다. 악물과 영물의 두 가지 속성을 모두 갖춘 것이 바로 고양이다. 고양이는 민첩한 동작과 매서운 눈매, 우아한 몸체와 털, 그리고 사람의 소리를 닮은 울음소리로 기억된다. 인간과 적당한 거리 속에서 기품을 유지하는 동물이다. 김은아는 그런 고양이에 대한 애정을 바탕으로 일련의 고양이 그림을 그린다. 그러나 고양이 자체를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고양이의 형상을 빌어 모종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상징적인 그림이다. 특히 자아가 강하고 타자와 동등한 관계를 원하는 고양이의 속성을 작가 자신의 자아와 동일시하고자 한다. 여기서 고양이는 상징적인 존재가 되고 매개가 된다.

 

김은아의 그림 속에는 인간은 부재하고 그 자리를 대신해 고양이가 존재한다. 그것은 고양이기도 하지만 실은 인간이란 존재를 은유하기도 한다, 고양이가 짓고 있는 다양한 행동, 습성에 대한 섬세한 관찰에 기반 한 그림이다. 단독으로 혹은 여러 마리가 어우러져 있는데 대개 소파와 의자 주변에 놓여 있거나 건물과 현실풍경을 배경으로 부유하면서 그려져 있다. 화면 속 고양이는 실루엣으로, 납작하고 평면적인 영역으로 채워져 있다. 색 면으로 칠해진 배경과 줄무늬, 점 등은 패턴화 된 공간을 암시한다. 구체적인 묘사가 지워지고 평면적인 표면으로 이루어진 화면은 붓질이나 일련의 회화적 제스처로 마감되어 있지 않고 플라스틱 재질로 이루어진, 작은 구슬을 연상시키는 돌올한 부조의 구조물로 성형되어 있다. 특이한 물질로 만들어진, ‘랩핑’된 그림이다. 화면을 투명하고 두툼한 물질, 무광 우레탄 도료로 덮어나가면서 외부와 내부를 동시에 보여주는 표면처리는 기존 화면과는 상당히 다른 감각을 안겨준다. 그것은 매끄럽고 고급스러우며 한없이 반짝인다. 소비사회의 매력적인 관능과도 같은 인공의 미감으로 코팅되어 있다. 그리고 다분히 입체적인 회화이다. 고양이뿐만 아니라 실내가구나 풍경 역시 그러한 물질과 점들로 마감되어 있어서 매우 촉각성이 강한 표면을 만들어 보인다. 점(dots)으로 촘촘히 뒤덮인 표면은 손으로 쓰다듬고 매만지고 싶은 유혹을 자아낸다.

 

화사한 색상들로 채워진 화면위에 올라와 고착된 투명한 물질이 고양이의 형태감을 연상시켜주는 그림이다. 그것은 고양이란 존재의 유연한 형태, 날렵하면서도 조심스럽고 신중한 몸을 강조해서 보여주는 연출이자 동시에 평면의 색으로 칠해진 배경과의 구분을 모호하게 만드는 전략이다. 그래서 보는 이들은 순간 배경 속에 묻혔거나 얼핏 둘의 경계가 지워지는 착각을 접한다. 따라서 조심스레 화면을 응시하면서 배경 속에 파묻힌 고양이의 몸을 빼내야 한다. 작가의 의도에 따르면 그 고양이는 작가 자신의 분신에 해당한다. 주어진 배경화면은 현실세계이고 고양이

는 그 현실에서 살아가는 자신의 모습인 셈이다. 고양이는 환경에 적응하면서 수시로 보호색, 이른바 캐모플라주camouflage로 위장되어 있다. 보호색이란 환경에 따라 생물의 색깔뿐 아니라 행동도 맞추는 숨기기를 말하며 이는 시각적으로 교란을 일으켜서 자신의 정체와 위치를 은폐하는 것을 말한다. 작가는 고양이의 형상을 빌려와 사회라는 환경에 적응하고 살아남기 위해 나름 보호색을 발동시켜야 하는 자신의 삶을 말하고 있다. 사실 이는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세계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체에 공통된 생존술이다. 생명체의 절대명제는 살아남아서 목숨을 유지하는 일이고 이를 유전하는 일이다. 따라서 자신의 목숨을 위해하는 모든 것에 대한 공포를 근간으로 주어진 조건에 적응하면서 생을 보존하는 일이 삶이기도 하다. 작가는 그러한 생명체의 자기보존능력이나 보호색을 통한 생존에 대한 단상을 고양이와 캐모플라주 장치를 이용해 선보이고 있다.

 

또한 그 고양이들은 다양한 공간에 구체적인 물질, 조각으로 위치해있기도 하다. 부양하는 고양이는 흡사 현실계를 떠도는 존재에 대한 은유, 다양한 삶을 모색하는 생명체로 다가온다. 설치된 고양이들, 그러니까 여러 색상으로 칠해진 고양이는 무수한 페르소나(가면)를 지닌 체 살아가는 사람의 삶을 은유한다. 바라보는 이의 시선의 방향, 관점에 따라 고양이들은 다르게 다가온다. 보는 관점에 따라 달리보이는 고양이들은 실은 본래의 모습 그대로다. 이는 여러 삶의 상황에 놓인 인간 존재를 은유하기도 하고 매 순간 특정한 관계의 망 속에서 저마다 페르소나(자아, 정체성)를 달리 해야 하는 삶의 은유이기도 하다. 인간 존재는 특정 관계 속에서 자신의 역할에 따른 다양한 가면, 자아를 지니고 있어야 한다. 내 얼굴은 수많은 역할에 따라 다르게 표상된다. 따라서 나/자아는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하다. 내 안에는 무수한 내가 있어서 여러 종류의 다채로운 얼굴/가면을 쓰고 있다. 자아가 단일하다고 혹은 불변하다고 믿는 것, 나아가 자아가 선험적으로 존재한다고 믿는 것 자체가 의심스럽다는 얘기다. 나란 과연 실재하는가?

그림은 자신을 드러내는 동시에 위장하고 보호하는 일이다. 작가의 이념, 감각과 세계관, 욕망 등이 고스란히 투영될 수밖에 없는 작업은 일정정도 타인의 눈을 의식하면서 이루어진다. 미술계라는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미술행위는 그 영역 안에서의 다양한 활동과 그 활동에 대한 인정과 투쟁, 승인과 거부 등으로 인해 가능한 것이다. 따라서 작가란 존재는 자신의 미술계 공간 안에서 어떻게 작가로서의 삶을 유지해나갈 수 있느냐에 대한 모색과 방안, 광의의 보호색을 마련해야 살 수 있는 존재이기도 하다. 이른바 생태계의 공간을 만드는 일이 작업하는 일이기도 하다. 이는 구체적인 삶에서도 동일하다. 삶 또한 다양한 페르소나를 지니고 살아야만 한다. 수많은 사람들과의 여러 관계 속에서 그에 맞는 자아, 페르소나를 만들어야 삶은 가능하다. 그러니 고양이의 형상을 빌은 김은아의 작업은 몇 겹의 의미를 두르고 있는 그림이자 일종의 자화상에 해당한다. 

 

10.camouflage mixed media  90.9 x 65.1cm   2013.jpg

 

camouflage 130.3 x 97cm mixed media 2015.jpg

 

camouflage  45.5x53.0cm mixed media  2016.jpg

 

camouflage  60.6x72.7cm mixed media  2015.jpg

 

camouflage  72.7x50.0cm mixed media  2015.jpg

 


  1. <2017 바투아트기획 그룹전 - 일상퍼니처 > 김진아 김종민 정연경 원소라

        일상퍼니처 : 일상에 예술을 더해, 삶이 예술이 되다. 2017.02.16 - 2017.03.26   바투아트 FARM 갤러리 (화 - 토) 10:00 - 17:30         <2017 바투아트기획 그룹전 - 일상퍼니처 > 김진아 김종민 정연경 원소라 가구는 인간의 삶 속에서 꼭 필요한 물...
    Date2017.05.22 By바투아트 Views6
    Read More
  2. 열 두가지 이야기, 이원주

              바투아트FARM갤러리 2016.11.23 - 2017.01.31 작가와의 만남 2016.12.30 PM6:00     사회에서 받은 상처를 예술로 치유되기를 바라면서....   2016년은 7월 11일 나향욱의 발언 <민중은 개돼지이고 신분제를 정했으면 좋겠다.>과 최순실사태를 비롯...
    Date2017.02.11 By바투아트 Views93
    Read More
  3. 김은아 초대개인전 <묘한세상>

          김은아 초대 개인전 CURIOUS WORLD(묘한세상) 바투아트FARM갤러리 2016.10.08 - 2016.11.13       -다양한 페르소나를 지닌 고양이 박영택 (경기대학교 교수, 미술평론가)   곡식이나 과일, 누에 등을 지키거나 쥐를 잡기 위해 옛사람들은 고양이를 키...
    Date2016.11.12 By바투아트 Views205
    Read More
  4. “디플로마”전

    전시명 : 디플로마 년도 : 2010년 장소 :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쿤스트베칙 갤러리   2010 “diploma” gallery kunstbezirk Stuttgart, Germany      
    Date2016.07.19 By바투아트 Views449
    Read More
  5. 파랑새를 찾아서 - 임혜니 초대 개인전

    전시명 : 파랑새를 찾아서 - 임혜니 초대 개인전 년도 : 2009년 장소 : 독일 부룬스뷔텔 시립미술관   2009 Heny Im solo exhibition “Die Suche des Blauen Vogels” city museum of art in Elbeforum Brunsbüttel Brunsbüttel, Germany      
    Date2016.07.19 By바투아트 Views478
    Read More
  6. 크레트 파사쥐 (지하도로 프로젝트)

    전시명 : 크레트 파사쥐 (지하도로 프로젝트) 년도 : 2007년 장소 : 독일   2007 Klett Passage Stuttgart, Germany        
    Date2016.07.19 By바투아트 Views392
    Read More
  7. 소중하게 다루기

    전시명 : 소중하게 다루기 년도 : 2007년 장소 : 독일 에스링엔 햅패처갤러리   2007 “Handle with care” gallery heppaecher Esslingen,Germany        
    Date2016.07.19 By바투아트 Views30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